1월 6일 등록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김영미 집사님과 이은주 권사님 그리고 이영경 집사님께서 인도하셨습니다.

환영합니다 축복합니다.